안기부의 선거지원 문제가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다.

영수회담이 결렬된 뒤 민주당이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사전인지설을 흘리며 총공세를 펼치자 한나라당이 김대중 대통령의 ''20억+알파''수수설을 다시 쟁점화 하며 역공에 나섰다.

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서 직접 들은 것은 아니지만 이미 안기부자금을 받은 사람들의 리스트가 완전히 확인됐다는 말을 들었고 수사를 통해 전모가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대표는 "액수가 큰데 당시 선대위원장이던 이회창 총재가 몰랐다는 것은 믿기 어렵다"며 "이회창 총재가 최소한 큰 흐름이라도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고 이 총재 연루의혹을 제기했다.

김대중 대통령도 민주당 소속 의원등과의 만찬에서 "안기부돈 1천1백억원을 갖다 쓴 확증이 나왔다는 얘기를 듣고 마음이 내키지 않았다"며 "그러나 안보를 지키고 간첩 잡으라는 예산을 선거에 쓴 것을 용납하면 법치가 이뤄질 수 없다"고 법대로 처리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나도 정치자금을 받았으나 조건붙은 불의한 돈을 받은 적은 없으며 조금도 꺼리낌이 없다"며 "정도를 가겠으며 법치를 확고하게 바로 세우겠다"고 정면 돌파입장을 분명히했다.

이에 한나라당과 김영삼 전 대통령측은 안기부 자금 유용설을 전면 부인하면서 강력히 반발했다.

총선당시 신한국당 사무총장이던 강삼재 부총재는 "15대 총선을 앞두고 당자금중 일부를 경남종금에 예치한 적은 있지만 안기부로부터 선거자금을 지원받은 바 없고 이 총재는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강 부총재는 "이번 사건은 정계개편과 개헌을 관철하기 위한 야권분열 획책이자 야당 탄압"이라고 비난했다.

또 한나라당은 "''20억+알파''의 정체부터 밝히라"며 김 대통령의 대선자금 문제를 또다시 제기한후 민주당 김 대표를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김 전 대통령도 김 대통령과의 전면전을 선언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을 통해 "김대통령은 정치보복의 화신","최후의 발악","부정축재자"라는 극한 표현을 써가며 공격했다.

또 박종웅 의원 등 측근들은 "YS가 김 대통령의 부정축재와 관련된 근거자료를 가지고 있다"며 "조만간 단계적인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창 윤기동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