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6일 이산가족 상봉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북측과 적극 협의하기로 했다.

황윤탁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비서관은 이날 "이산가족 상봉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는 데 남북 양측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 "9월과 10월 상봉 때부터 규모를 늘린다는 방침을 정하고 내달초 열릴 적십자회담에서 이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수석은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규모와 횟수를 최대한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상대가 있는 만큼 협의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황 수석은 또 "북한 당국과 이산가족 상봉 외에 생사확인,서신교환,면회소 설치,가족재결합 등의 문제를 협의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중 면회소 설치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 수석은 "북한과의 협의가 조만간 이뤄지면 이산가족 면회소 설치시기를 늦춰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해 올해 안에 면회소가 설치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황 수석은 이밖에 "이산가족의 생사확인과 편지교환,대북송금 등의 문제도 북측과 협의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가능한 것부터 하나씩 풀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