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열린 국회 문화관광위의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중앙일보 사태를 둘러
싸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중앙일보가 언론탄압 사례를 공개함에 따라 현 정부의
언론 길들이기 행태가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의 사퇴와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은 "사장 구속에 반발해 언론탄압 사례를 폭로한 것
같지만 중앙일보는 오래전부터 노보 등을 통해 이를 알려왔다"며 특위를 구성
진상조사에 나서자고 주장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검찰은 보광 대주주인 홍석현 중앙일보 사장 개인의
탈세에 대해 수사했을 뿐인데 언론탄압으로 사건이 변질됐다"며 "이런 정치
공세는 엄정한 법집행을 바라는 국민감정과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장관도 "언론이 왜곡 보도했을 때 기업 공공기관 등은 항의하거나
설명하는게 일반적이고 이런 차원에서 정당한 업무를 수행했다"며 중앙일보에
보도된 언론탄압 사례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 3월 9일 중앙일보 사장실에서 홍 사장 등을 만났으나
화기애애한 분위기였고 일어날때 실수로 넘어지면서 컵을 깼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날 밤 속개된 회의에서 5일자 중앙일보 가판
신문에 실린 "박장관, 물컵 안던졌다...는 위증"이란 제하의 기사를 인용,
"박 장관이 위증했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박종웅 의원은 "중앙일보가 녹음 테이프를 근거로 작성한 기사에 따르면
당시 서로 싸우는 등 분위기가 험악했다"고 지적했으나 박 장관은 "컵은
실수로 깼으며 싸우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된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 공방을
지속했다.

이에 앞서 여야는 국제언론인협회(IPI)의 프릿츠 사무총장이 김대중 대통령
에게 언론탄압을 중지해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것과 관련, 논란을 벌였다

국민회의 최재승 의원은 "IPI는 대통령에게 협박을 하고 내정간섭을 했으며
중앙일보도 IPI에 미리 서한을 보내 대통령에게 압력을 가해달라고 요구하는
등 사대주의적 행태를 보였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과거에도 독재정권의 언론탄압이 있었을 때 외국
언론단체에 도움을 요청한 사례가 많았다며 오히려 중앙일보가 IPI에 보낸
문건이 유출된 경위에 의혹을 제기했다.

< 김남국 기자 n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