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개편등의 풍향을 가늠해 볼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6.4 지방선거가
실시된 4일 여야 지도부는 광역단체장 선거 개표의 윤곽이 드러나자 희비가
엇갈렸다.

국민회의는 수도권에서의 승리로 향후의 정국주도권 장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환호하는 분위기 였다.

자민련은 기대를 걸었던 강원도에서 참패,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수도권에서 패배한데 대해 가라앉은 분위기이긴 하나
강원도에서 승리하고 부산에서 역전시켜 다소 안도하는 모습이었다.

======================================================================


한나라당은 기대를 걸었던 수도권에서 참패했으나 "텃밭"인 부산에서
버거운 싸움끝에 승리를 낚아내 "기본은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순 총재와 서청원 사무총장 등 당직자들은 이날 밤 여의도당사 10층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면서 "일희일비"했다.

접전이 예상됐던 강원과 울산에서 일찌감치 김진선, 심완구 후보의 당선이
유력해지면서 환호했고 무소속 김기재 후보에게 초반에 뒤지던 안상영
부산시장 후보가 밤 10시30분께 역전에 성공하자 안도의 숨을 몰아 쉬었다.

그러나 박빙의 승부를 예상했던 경기에서 손학규 후보가 초반 열세에서
뒤집지 못하자 "정당의 존립을 위협하는 "연합공천"과 망국적인 지역감정을
뛰어넘지 못했다"며 여권을 겨냥했다.

한나라당은 최병렬 서울시장후보도 그동안의 여론조사결과를 훨씬 웃도는
10% 포인트내외의 표차로 선전하는 등 "여권 견제표"는 충분히 건졌다고
분석했다.

김철 대변인은 "겸허한 자세로 투표결과를 받아들인다"면서 "그러나
여당이 가장 비열한 방법으로 선거 분위기를 혼탁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도 동서의 분열상은 하나도 치유되지 못했다"며
"우리당도 승리하지 못했지만 여당도 승리하지 못했다"고 선거결과를
평가했다.

< 남궁덕 기자 nkdu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