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 이회창 상임고문이 유력한 차기 당대표로 부상한 것은 김영삼
대통령이 현시국을 매우 심각한 국면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고문을 당대표에 임명했을 경우 여권의 대선구도가 단순화되는 등 적지
않은 부작용이 예상됨에도 불구, 발등의 불을 진화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판단을 내렸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홍구 대표의 경질을 포함, 신한국당의 전면개편이 예고될 당시부터 최근
까지 이고문은 당대표 인선대상에서 사실상 제외된 것이나 다름 없었다는게
여권 핵심관계자들의 일반적 기류였다.

그렇지 않아도 대중적 인기를 바탕으로 "대세몰이"를 시도하고 있는 이고문
에게 당대표라는 "날개"를 달아줄 경우 여권 대선주자간 세력균형이 급속히
붕괴되고 이는 곧 집권말기 권력누수현상으로 이어지리라는 것이 이런 분석의
근거.

이고문의 측근들도 차기 당대표직이 이고문에게 오리라고는 예상조차 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일반적인 예상을 뒤엎고 이고문이 차기 당대표로 급부상한 것은
김현철씨의 국정개입 의혹이 증폭되면서 여권 전체가 심각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는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김씨에 대한 비난여론이 비등하고, 국정전반에 대한 불신감이 팽배해지는
시국상황을 이고문의 "대쪽 이미지"로 정면돌파하려는 것이 김대통령의
의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도 "이번 당지도부 개편은 난국을 타개하려는 여권
핵심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고문의 급부상은 그러나 당내 다른 대선주자들의 반발 등 부작용도 적지
않을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그와 수위를 다투고 있는 모대선주자의 경우
사석에서 "경선을 하겠다는 것이냐, 하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이고문의
급부상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한때 유력한 차기대표로 거론되던 이한동 고문측도 "누구에게는 경선
포기를 종용하고 누구에게는 경선포기를 종용하지 않느냐"고 대표선정 경위에
불만을 표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들 대선주자가 벌써부터 경계심을 표출하고 있는 것은 그동안 "대권논의
자제령"으로 간신히 유지되던 이고문과 자신들의 세력균형이 급속히 와해되고
세가 이고문에 쏠릴 가능성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물론 김대통령도 당내 대권경쟁이 이고문쪽으로 급속히 쏠릴 가능성에 적지
않은 부담을 느끼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집권말기의 국정을 명예롭게 운영하려는 김대통령으로서는 "레임덕 현상"의
조기도래를 결코 원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김대통령으로서는 특히 이고문이 국무총리로 재직할 당시 대북정책 결정과정
등을 놓고 "불편한 관계"에 있었다는 점도 잊지 않고 있을 것이라는게 여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고문의 급부상은 따라서 이런 모든 부작용을 감수하더라도 "초강수"를
통해 위기국면을 타개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김대통령의 상황인식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권 일각에서는 그러나 이고문 급부상의 배경과 의미에 대해 전혀 다른
해석을하는 인사도 없지 않은게 사실이다.

노동법 파동과 한보사태, 김현철씨의 국정개입 의혹 등 잇따라 터진 악재를
이고문이 슬기롭게 헤쳐나갈수 있을 것으로 속단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이런
해석의 근거다.

김심 낙점 1순위로 여겨지던 이홍구 전 대표가 "만신창이"가 돼 대표직에서
물러났듯 정치초년생인 이고문도 현실정치의 높은 벽을 넘어서지 못한채
대선주자로서의 위기관리 능력에 타격만 입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특히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이 "이고문 흠집내기"에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는 점도 무시못할 대목이다.

여권내부의 이런 상반된 해석은 결국 이고문이 당의 화합과 결속을 어떻게
유지하고 대야관계를 원만하게 이끌어가며 김대통령과의 관계도 불편하지
않게 유지하느냐에 달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고문으로서는 "기회"와 "위기"를 동시에 맞고 있으며 따라서 대선고지를
향한 최대의 시험대에 올라섰다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인 것 같다.

< 김선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