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5일 국민회의 김대중, 자민련 김종필총재의 정계퇴진을 요구한
이용삼의원 등 신한국당의원의 원고내용을 둘러싸고 여야가 격돌, 개의직후
정회에 들어가는 등 진통을 겪었다.

이의원은 사전 배포한 대정부질문원고를 통해 "김대중총재는 88년 8월
간첩 서경원이 밀입북하여 북한으로부터 받아온 5만달러중 1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색깔론을 제기했다.

이의원은 이어 "근래에는 제2야당의 총재까지 지역감정을 부추기며 특정
지역을 정치기반화하고 있다"며 자민련 김총재를 겨냥한뒤 두 김총재의
정계퇴진을 요구했다.

이에 김옥두 한영애 설 훈의원등 국민회의 의원들이 일제히 이의원의
원고내용을 문제삼고 수정을 요구했고 여당의원들도 "무슨 소리냐"며
반발, 정상적인 회의진행이 어렵게 됐다.

오전 10시26분 정회에 들어간 여야는 각각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숙의
했다.

국민회의는 긴급의원총회에서 이의원외에 김총재의 군경력 등을 따진
신한국당 허대범의원의 미공개원고내용까지 문제삼아 원고내용삭제 서청원
총무사과 재발방지약속 등 3개항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의사일정을
거부한다고 결의했다.

3당총무들은 본회의 정회직후부터 오후 늦게까지 김수한의장 집무실과
운영위원장실에서 3차례 만나 본회의 정상화방안을 논의했으나 신한국당과
국민회의는 강경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여야는 이날 오후 5시께 원고삭제및 김의장경고 등으로 수습하자는
자민련 중재안을 받아들여 <>여당측 사과문제는 거론치 않으며 <>문제의
원고내용은 원칙적으로 삭제하되 해당의원들에게 원고재구성을 위한 시간을
주기로 하고 <>이날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을 다음달 3일로 연기
한다는 내용의 3개항에 합의했다.

< 허귀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