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은 6일 국회에서 총무회담을 열어 정치권사정에 따른 정국경색 해
소방안을 협의했으나 구속된 새정치국민회의의 최낙도의원 석방요구결의안
채택여부를 놓고 의견이 맞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회담에서 국민회의측은 최의원에 대한 검찰의 자진 구속철회 조치가 없을
경우 석방요구결의안을 내겠다고 밝혔으며 민주당과 자민련도 원만한 국회
의사일정 진행을 위해 최의원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국민회의의 신기하총무는 "민자당이 석방결의안을 오는11일 정기국회
개회식직후나 12일 본회의에서 처리해주지 않을 경우 개회식을 제외한 정기
국회 전과정에 불참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에대해 민자당의 서정화총무는 "최의원 구속문제와 국회의사일정은 별개
의 사안"이라고 전제,"국회는 의사일정대로 정상운영하고 최의원문제는 4당
이 머리를 맞대고 협의해 나가자"며 추후 논의하자는 입장을 전달했다.

여야는 이날 회담에서 국회의사일정에 관해서는 전혀 논의하지 못해 정기
국회 개회일인 11일오전이나 12일께 다시 총무회담을 열어 절충을 벌이기로
했다.

<김호영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