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의 프랭크 머코스키(공화.알라스카), 폴 사이먼의원(민주.
일리노이)이 11일부터 13일까지 남북한을 방문한다고 외무부가 6일 밝혔다.

아시아순방의 일환으로 남북한을 함께 방문하는 머코스키, 사이먼의원은
11일 방한해 판문점을 통과, 육로로 평양에 도착해 김영남부총리겸 외교
부장등 정치지도자들과 제네바 북.미회담 합의후 후속조치에 따른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평양에서 하루를 보낸 두 의원은 12일 공로를 이용, 다시 방한해 김영삼
대통령을 예방하는 한편 한승주외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방북결과를 설명한
뒤 13일 이한할 예정이다.

외무부는 이들 의원의 재방한 항공경로가 관계당국간의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의원이 12일 탑승,평양에서 서울로 올 항공기는 당일 오전 서울
외곽 미군기지에서 출발해 평양으로 갈 10인승 주한미군소속 군용기로
알려졌다.

미군 군용기의 북한상공비행은 지난 53년7월 한국전 휴전협정이 조인된 후
41년만의 일이다.

< 양승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