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내년에 광복50주년을 맞아 남북한 공동으로 비무장지대 개발과
남극기지 자원조사,동양의약 개발등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연변조선 자치구등 해외집단 거주지역에 인력훈련원을 설립하는
계획도 갖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경제기획원 상공자원부등 경제부처와 한국개발연구원(KDI)등
정부출연연구기관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총리실이 총괄하고 있는
"광복50주년 기념사업"에 경제분야를 추가키로 하고 그 일환으로 이같은
남북공동사업을 추진키로 한것으로 밝혀졌다.

광복50주년 경제분야 기념사업은 청와대 경제비서실 주관으로 추진되며
경제기획원 노동부 과학기술처등 경제부처와 KDI 산업연구원(KIET)등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분야별로 대거 참여케 된다.

이에 소요되는 예산(약50억원)은 이미 경제기획원 예산실 심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부처별로 배정된 사업안을 보면 우선 "남북공동사업"에는 보건사회부
노동부 과학기술처 산림청등 4개부처.청이 참여한다.

보건사회부는 남북공동으로 동양의약을 개발.연구하는 사업을 맡았고
노동부는 연변조선족 자치구등 해외한인 집단거주지역에 인력훈련원을
설립을 추진하게 된다.

또 과학기술처는 남극기지 자원조사를, 산림청은 비무장지대에서의
생태계및 자원조사등 공동개발 시범사업을 각각 배정받았다.

이외에도 <>한국경제 50년의 흐름을 담은 "기록영화 제작사업"(경제기획원
경제홍보과) <>"한국경제의 발전"(총14권) 책자발간(KDI) <>경제관련 국내외
석학 대토론회(대외경제정책연구원) <>경제전시관 설치및 상품전시회 개최
(KIET)등 총5개 프로젝트가 추진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