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망 안 쓰는 5G 나왔다...배터리 소모 감소"

KT는 15일 LTE 대신 5G망으로만 서비스하는 5G 단독모드(SA·Standalone)를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비스되는 5G 비단독모드(NSA·Non-Standalone)가 데이터 통신은 5G망, 단말기 제어는 LTE망을 쓰는 데 비해, 5G SA는 데이터와 제어 모두 5G망으로만 처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5G SA가 NSA 방식보다 데이터 처리 지연 시간과 배터리 소모를 모두 줄일 수 있다. KT는 이를 활용한 자율주행과 스마트팩토리 등 5G 기업간거래(B2B)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5G SA는 우선 삼성전자 갤럭시S20, S20+, S20 울트라 등 3개 단말에서 제공하며, 추후 제조사와 협력해 적용 단말을 확대할 계획이다.

SA 전환을 원하는 사용자는 단말 메뉴에서 `설정-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운로드 및 설치` 후 1회 더 재부팅 하면 이용할 수 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갤럭시 S20+로 SA와 NSA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비교한 결과 SA(13시간 38분)는 NSA(12시간 32분)보다 최대 1시간 6분(8.8%)을 더 오래 쓰는 것으로 확인됐다.

KT는 LTE보다 촘촘하게 구축되는 5G 기지국 특성을 활용해 연말부터 SA를 활용한 한층 정교한 재난 문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LTE 기반의 재난 문자는 불필요한 인근 지역 정보까지 수신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SA에서는 사용자의 현재 지역 정보만 제공해 재난 상황을 효과적으로 전파할 수 있게 된다.

KT는 2019년 NSA 방식의 5G 서비스를 시작할 때부터 SA로 진화를 염두에 두고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또한 SA 상용망 제공을 위해 기술 개발과 필드 검증을 지속했다.

올해 1월부터는 KT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국 5G 상용망에서 SA 시범 서비스를 하는 등 체감품질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 또한 이번 5G SA 상용화에 이어 차별화 기술을 바탕으로 5G 융합 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