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성희롱 괴로워해"…포항 중소업체 여직원 극단선택

경북 포항의 한 중소업체 여성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4일 경찰과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포항지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월 26일 한 기업에 화재감시원으로 입사했다.

플랜트건설노조 관계자는 "A씨가 현장에 나가 근무하는 동안 상사로부터 막말과 폭언, 성희롱성 말을 듣고 괴로워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주변에 어려움을 호소했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지난 10일 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11일 병원에서 숨졌다.

그는 자신에게 폭언 등을 한 직장 상사 실명과 관련 내용을 유서에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플랜트노조 포항지부는 회사 측에 진실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포항남부경찰서는 A씨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사망에 이르기까지 괴롭힘이 있었는지 등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