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의평가로 전국 성적순위 가늠…정시·수시 지원가능 대학 추려야
오는 6월 3일(목) 재수생까지 참가하는 올해 첫 모의평가가 치러진다. 모의평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시험으로 실제 수능과 가장 유사한 시험이라고 할 수 있다. 본인의 전국위치를 점검하고 올해 수능 출제 경향을 예측해볼 수 있다. 또한 시기적으로 올해 대입의 중요한 변환점이기도 하다. 고3 수험생이라면 6월 모의평가 직후 꼭 해야 할 일에 대해 정리해본다.
[2022학년도 대입 전략] 문과생, 미적분·기하 따로 풀어보고 수학 선택과목 변경 검토해야

수학, 선택과목 변경 여부 면밀한 분석 필요
올해 대입의 가장 큰 이슈는 수학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문제다. 이과생은 주로 미적분 또는 기하를 선택하는 학생이 많고, 문과생은 확률과통계를 선택하는 경향이 크다. 문제는 문과생들에게 발생한다. 올해 3월과 4월 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에서 공통적으로 목격된 현상은 수학에서 이과생의 강세다. 수학 1등급에서 이과생(미적분, 기하 선택) 비중은 3월 92.5%, 4월 82.0%로 추정된다. 2등급에서 이과생 비중은 3월 79.0%, 4월 75.6%로 분석된다. 이과생 강세는 등급뿐 아니라 표준점수에서도 나타난다. 같은 원점수를 받고도 이과생의 표준점수가 문과생에 비해 높게 나오고 있다. 미적분 선택 학생은 원점수가 같은 확률과통계 선택 학생에 비해 표준점수가 최대 6~7점까지 높게 나오기도 한다.

문제는 내가 어떤 선택과목에 응시했는지에 따라 성적에 큰 편차를 보일 수 있다는 점이다. 최종 성적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선택과목 응시집단의 공통과목(수학Ⅰ·Ⅱ) 평균점이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수학에 약한 문과생들이 확률과통계에 몰려 있고 확률과통계 응시집단의 평균점이 계속 낮게 형성된다면, 확률과통계 응시생들은 상위 등급 및 표준점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이 수능까지 반복된다면 문과생(확률과통계 선택)들은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에 비상이 걸린다. 정시모집에서는 이과생들이 수학에서 강점을 이용해 대학 수준을 높여 인문계 학과로 대거 교차지원 할 수 있다. 문과생들이 선택과목 변경 여부를 고민하게 되는 이유다. 확률과통계 선택 학생들은 6월 모의평가 직후 미적분, 기하도 풀어보길 권한다. 이를 토대로 입시기관별로 발표하는 수학 선택과목별 추정 등급컷 및 표준점수를 면밀하게 분석해봐야 한다. 미적분 또는 기하로 선택과목을 변경했을 시 등급 및 표준점수 상승이 어느 정도인지를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해 수능 원서접수는 8월 19일(목)부터 9월 3일(금)까지다. 9월 1일(수) 시행하는 9월 모의평가 후 선택과목을 변경하기엔 일정이 빠듯하다. 현실적으로 6월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선택과목을 결정해야 한다.
오답분석 중요, 7~8월 수능 집중학습 계획 세워야
6월 모의평가 문항 분석은 시험 종료 후 하루이틀 사이에 최대한 빠르게 하는 것이 좋다. 시간이 흐를수록 문제를 풀었던 기억은 흐릿해진다. 이 문제를 왜 틀렸는지, 오답을 유인하는 함정에 왜 걸렸는지를 점검하고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한데, 풀이과정이 기억나지 않는다면 점검의 의미가 사라지는 셈이다.

분석의 목적은 학습이 부족한 개념과 단원을 찾고, 보완학습 계획을 세우는 데 있다. 틀린 문제뿐 아니라 맞힌 문제도 풀이과정에서 개념을 적절하게 사용했는지, 혹시 요행으로 맞힌 것은 아닌지를 점검해야 한다. 틀린 문제와 맞히긴 했지만 풀이가 명쾌하지 않았던 문제는 바둑을 복기하듯이 최대한 꼼꼼하게 분석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선택지 분석이 큰 도움이 된다. 정답은 왜 정답이고, 오답은 왜 오답인지를 해석해보면 부족한 개념을 찾기 쉽고 오답에 빠진 이유를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문항 분석은 여름방학 학습계획으로 이어져야 한다. 고3에게 여름방학은 학습적인 측면에서 마지막 기회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한 시기다. 2학기를 시작하면 중간고사, 수시 면접과 논술 대비 등 챙겨야 할 것이 많아지면서 온전히 수능 학습에 집중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7월과 8월 수능점수를 끌어올리는 데 최대한 집중해야 한다.
수시·정시 전략 밑그림 중요…정시 지원 가능대학 추린 뒤 수시 상향지원 골라야
6월 모의평가는 올해 대입에서 처음으로 재수생이 참가하기 때문에 본인의 전국위치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기에 좋다. 더 정확한 수시, 정시 지원전략 수립이 가능하다. 대입 전략의 첫 단계는 내가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과 학과 수준을 가늠하는 것이다. 최소 세 군데 이상 입시기관의 예측치를 참고해 올해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을 추려낸다. 이를 기준 삼아 수시에서는 수준을 높여 상향지원하는 전략이 통상적이다. 정시를 마지막 기회로 활용하면서 수시에서 최대의 성과를 내기 위한 전략이다.

6월이면 각 대학의 수시모집요강이 모두 발표된다. 목표 대학과 학과의 수시요강을 살피면서 구체적인 지원전략을 세워가야 한다. 수시에서 학생부 위주 전형을 목표한다면 본인의 내신 평균등급으로 지원이 가능할지, 지원전공과 관련해 동아리 탐구활동 등 비교과 이력은 풍부한지 등 꼼꼼한 점검이 필요하다. 내신등급이 낮은 학생이라면 논술전형에 도전해볼 수 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이 가능할지 여부도 필수 점검사항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

올해 수학에서 미적분 또는 기하를 선택한 이과생이라면 정시에서 대학 수준을 높여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도 고려해볼 만하다. 6월 모의평가에서도 수학에서 이과생 강세가 뚜렷하다면 충분히 가능한 전략이다. 대학 수준을 높여 경영·경제 등 주요 학과로 진학한 뒤 이공계 학과를 복수전공하는 사례가 늘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