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이정은, 김명민과 보여준 찐친케미 3종



배우 이정은이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에서 김명민과 보여준 찐친 케미가 화제다. 진심을 담은 걱정과 위로를 전하는 ‘투르 우정’이 빛을 발한 것.

이정은은 한국대 로스쿨 TOP 민법 교수 김은숙 역으로 등장, 친근하고 털털한 매력을 보여주며 꾸준한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로스쿨’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또한 그와 김명민의 우정 전선도 극의 재미를 더욱더 배가 시키고 있는바 이에 둘의 찐친케미를 모아봤다.

지난 3회에서는 칼에 찔린 종훈(김명민 분)의 소식을 듣고 아연실색하는 은숙(이정은 분)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뒤따라온 진검사(박혁권 분)에게 “혈액형이 뭐냐고요”라며 소리를 지르는가 하면, 종훈의 수혈을 위해 제자들에게 직접 문자를 돌리는 등 중태 상태에 빠진 그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는 진심 어린 모습으로 ‘찐우정’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또한 4회에서는 종훈을 직위해제 시킨다는 정희(길해연 분)의 말에 “검찰이 말도 안 되는 기소를 한 겁니다, 두 사람이 공범이라뇨”라며 차가운 시선에도 홀로 그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어 파면을 시켜야 한다는 말이 나오자 “파면이나 마찬가지 아닌가요”라며 차가운 표정으로 대답해 안방극장까지 꽁꽁 얼렸다.

마지막으로 9회에서는 승재(현우 분)가 종훈의 교수실에 숨어있었단 사실을 알게 된 은숙은 승재를 탓하며 속상해했다. 양크라테스로 소문난 종훈이 은숙에게는 중요한 단서까지 이야기하며, 승재를 설득해 달라 무언의 부탁을 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딱딱하고 차갑기만 한 그가 은숙에게는 결정적인 단서를 가감 없이 말하는 등 절친케미를 아낌없이 선보였기 때문.

이처럼 이정은은 극 중 김명민과 찐 우정 케미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짓게 했다. 때로는 그를 위해 싸우고, 때로는 위로를 건네는 모습에 안방극장까지 따뜻함을 전하고 있는 것. 더불어, 예슬(고윤정 분)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는 더없이 따뜻한 멘토로서 친근한 매력을 선보여 앞으로 은숙의 활약이 더욱 기대 되고 있다.

한편, 다음 편이 궁금해지는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