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명 몰린 카카오 퀵서비스...6월 말부터 서비스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 T 퀵 서비스`를 위한 퀵 기사 사전 모집 시작 10일 만에 1만 명이 넘는 기사가 몰렸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오는 6월 말 `카카오 T 퀵`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지난달 `카카오 T 픽커` 앱을 통해 퀵 서비스 기사 사전 모집을 시작했다.

퀵 서비스 기사 사전 등록자 절반 이상이 도보, 자전거, 킥보드, 자가용 등의 이동 수단으로 참여를 희망해 신규 서비스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T 퀵 기사 등록은 퀵 서비스 기사로 활동을 희망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카카오 T 픽커` 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기사 등록 후 무료로 제공되는 안전 의무 교육을 수료하면 실제 활동이 가능하다.

카카오 T 픽커는 카카오내비 내 ‘내 차 관리 서비스`에 제공 중인 방문 세차·방문 정비 서비스 공급자, 카카오 T 퀵 서비스 공급자들을 위한 파트너 전용 플랫폼이다.

박지은 카카오모빌리티 T비즈플랫폼팀 이사는 "카카오 T 퀵 기사는 자가용, 자전거, 도보 등으로 이동하는 일반인 모두가 참여 가능하다"며 "프로그램비, 보험비 등의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카카오 T 플랫폼의 노하우와 기술을 통해 이동시간, 이동거리 등을 고려한 최적의 수요 연결이 가능하기에 추가 수입을 얻고자 하는 모두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