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동기 대비 판매 86.8% 증가, 노르웨이 베스트셀러

아우디가 e-트론을 올해 상반기동안 세계에 1만7,641대를 판매해 대형 전기 SUV 세그먼트 가운데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e-트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8% 증가했다. 특히, 전기차 비중이 가장 큰 노르웨이에선 올 상반기 동안 모든 승용차 가운데 92%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밖에 아이슬란드(93%), 스웨덴(12%), 이스라엘(14%)에서도 높은 실적을 기록해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 SUV로 이름을 올렸다.

아우디, 세계 대형 전기 SUV 시장서 e-트론 최다 판매


아우디는 e-트론의 실적 배경으로 충분한 주행거리, 최대 150㎾의 급속 충전, 25개국 15만5,000여 곳의 공공 충전소에서 사용 가능한 충전 서비스를 꼽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로부터 버츄얼 사이드 미러 등의 기술에 대해 호평을 받고 있는 게 회사 설명이다.

한편, 아우디는 지난 7월1일 e-트론 55 콰트로를 한국 시장에 선보였다. 아우디는 2025년까지 e-트론 스포트백, Q4 스포트백 e-트론, e-트론 GT 등 20종의 순수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푸조 신형 2008, 복합효율 17.1㎞/ℓ로 국내 상륙
▶ 링컨 코세어, 크기는 '컴팩트' 실용성은 '퍼펙트'
▶ 7월 중고 SUV 시세, 국산 하락세 vs 수입 상승세
▶ [시승]르노삼성 SM6 1.8ℓ 터보로 서킷 즐기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