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코로나19 극복 위해 대구·대전에 성금 전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대구·대전 지역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약 1,3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사회공헌기금과는 별도로 임직원 598명이 의견을 모아 긴급 조성한 `다함께 위기극복` 노사공동 성금이다.

대구와 대전에 각각 전달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에 손소독제, 마스크 등 구호물품 지원과 주거지 중점 방역작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성금 중 943만원은 대구지역내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 치료센터 의료진·자원봉사자들을 위한 방호복, 마스크 등 의료용품 전달로 지정 기탁됐다.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성금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을 포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의 위기 극복에 작지만 실질적인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