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당정청 `대구봉쇄` 언급에 "시민들 마음에 비수…배려없는 언행 삼가달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대구·경북(TK) 지역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포함된 것과 관련, "오해받을 수 있는 배려 없는 언행을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TK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돼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며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하나의 적 `불안감`과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불안감을 가중하고 마음의 상처를 안겨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갈 것을 호소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런 실수를 하면 안 된다. 지역민들 상처가 컸다. 전화도 쏟아졌다"면서 "상황이 안 좋은데 봉쇄라는 말이 던져지니 `심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정세균 국무총리도 여기에서 방역을 지휘하기로 했으니 사람들이 `지나치게 이럴 게 아니구나` 할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이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봉쇄` 논란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추가로 글을 올려 "제1야당과 일부 언론에 부탁한다"며 "더 잘하라는 뜻으로 비판하는 것인 줄 왜 모르겠나. 하지만 너무 지나치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그는 이번 사태를 영화관에 불이 났을 경우에 빗대 "가장 안 좋은 경우는 고함과 비명이 마구 터져 나오는 상황이다. 화마보다 무서운 게 질식사와 압사라고 한다"면서 "탈출 경로를 아는 안내원의 목소리가 고함에 묻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오늘 대통령이 대구를 다녀갔다. 정부를 비판할 때 하더라도 지금은 좀 참아달라"며 "장수의 투구를 벗기지 말아달라. 대구·경북민들이 불난 영화관을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