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원 윈도10` 등장…MS "판매·구매 모두 불법"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7에 대한 기술지원을 14일 자로 종료하면서 새 버전인 윈도10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대형 인터넷 쇼핑몰에서 팔리는 제품 중에서도 정식 유통 버전이 아닌 게 많아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15일 국내 포털 사이트에서 윈도 10을 검색하면 이 제품을 2천~3천원대에 판매하는 오픈마켓 판매자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현재 한국 MS 공식 홈페이지에서 팔리는 윈도10 홈 버전의 가격 20만8천원, 프로 버전 32만4천600원과 비교해보면 터무니없이 싼 값이다.

이 판매자들은 `100%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출고된 정품` 등 문구를 써가며 제품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이런 제품을 구매해 설치와 정품 인증에 성공했다는 이용자 후기도 눈에 띈다.

국내뿐 아니라 이베이 등 해외 쇼핑몰에서도 이런 식의 MS 제품 판매자를 쉽게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싼 가격에 홀려 덥석 구매했다가 자칫 낭패를 볼 수도 있다.

현재 소비자용으로 정식 유통되는 윈도 10은 FPP(Full Package Product) 버전이다. USB 메모리에 윈도10을 담아 박스 포장 상태로 판다.

그러나 인터넷에서 헐값에 팔리는 제품은 대부분 정품 인증을 받을 수 있는 키(Key)만 보내주는 방식이다.

이는 대량 유출된 디지털 다운로드 버전(ESD·Electronic Software Distribution) 등 비정상적 경로로 입수한 제품 키를 판매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렇게 설치한 윈도10으로 일단 정품 인증에 성공하더라도 정식 유통된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계속해서 쓸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여기에 제품의 구매 행위 자체가 위법은 아니지만 구매 후 사용했을 경우 상황에 따라 위법사항으로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인터넷에서 윈도10을 살 때는 너무 싼 값이면 일단 의심하고 FPP 버전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