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부산 증권박물관 개관…9일부터 일반에 공개

한국예탁결제원은 4일 오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부산 증권박물관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증권박물관은 BIFC 2단계 건물 2층에 부지면적 1,500평(전용면적 825평) 규모로 건립됐다. 운영인력은 50여명, 9,0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일반인에게는 오는 9일부터 공개되며, 연간 13만명 이상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부산증권박물관은 지난 2004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관한 일산 증권박물관의 3배 규모로, 규모 측면에서 스위스 증권박물관, 대만TDCC 주식박물관과 함께 세계 3대 증권박물관에 해당한다.

특히, 부산의 첫 백년기업인 `성창기업`과 80년대까지 신발산업을 주도했던 `태화` 등 부산 기업의 증권과 더불어 한국전쟁 당시 광복동 증권시장 재현 공간도 조성해 부산시민을 맞을 예정이다.

전시 프로그램 외에 일상생활 속 저축과 투자 등 금융의 다양한 역할과 기능을 엮어 초등학생과 중고생, 성인 등 연령별 금융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문현금융단지 내 금융기관의 홍보관·박물관과 연계한 체험학습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북카페 형태의 금융라이브러리에는 일반인은 물론,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금융·경제 관련 도서 6,000여권을 비치하고, 정기적인 명사특강을 개최하는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부산증권박물관이 증권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는 공간이자 자본시장의 미래를 만나는 곳으로서 금융중심지 부산의 자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