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힘"…스마트폰 시장, 5G 상용화와 맞물려 3분기 반등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기 속에서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흥행에 힘입어 3분기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리서치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분기 대비 6%, 전년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그간 침체됐던 국내 시장이 5G 상용화 등으로 다시 반등할 수 있는 기대감과 가능성을 높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인구 대비 스마트폰 이용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작년 90% 수준이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몇년 감소세였으나 올해 상반기 갤럭시 S10의 판매 호조 및 5G 모델 출시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 미만 성장세로 전환했다.
"삼성의 힘"…스마트폰 시장, 5G 상용화와 맞물려 3분기 반등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갤럭시노트10 5G 모델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회복 조짐을 보였다.

삼성은 8월에 갤럭시 노트10을 2종으로 출시하면서, 단일 모델이었던 전작에 비해 좋은 판매량을 보이며 70%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LG 또한 5월에 출시한 V50 씽큐 5G가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하면서 2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애플은 5G 스마트폰의 부재와 4분기 신제품 출시를 앞둔 구매 보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낮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은 글로벌 첫 5G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글로벌 첫 폴더블폰 출시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5G와 폴더블로 보여준 기술력이 브랜드 이미지와 신뢰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면서 중장기적으로 삼성의 좋은 성적을 기대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3분기 동안 국내에서 판매된 상위 10개 스마트폰 중 7개는 삼성 모델이었고, 애플이 2개, LG의 경우 1개 모델이 리스트에 올랐다.

1위에서 4위까지는 모두 5G 모델이 차지했고, 애플은 아이폰 XR과 XS이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했다.

특히 전 분기까지 아이폰 XS보다 인기가 적었던 아이폰 XR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나오면서 이번 분기 XS의 판매량을 넘어섰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측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가격이 이통사와 제조사의 보조금와 마케팅으로 상쇄되면서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내년부터 이통사 간의 경쟁 감소와 마케팅 축소 가능성을 예상하면 5G 서비스 콘텐츠의 개발과 확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4분기에 10월 출시된 LG V50S 5G와 아이폰 11시리즈 및 연말 효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반등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의 힘"…스마트폰 시장, 5G 상용화와 맞물려 3분기 반등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