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기와 글쓰기

▶우리나라 기초과학이 약한 이유와 대책을 논의해보자.
[숫자로 읽는 세상] 글로벌 혁신지수 2위 스웨덴…기초과학 투자로 스타트업 키웠다

노벨상과 이케아, 볼보로 유명한 스웨덴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혁신 강국이다. 우수한 기초과학 역량을 앞세운 산·학·연의 활발한 협력이 스웨덴을 세계 최고 혁신 강국으로 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지난 8월 공개한 ‘글로벌혁신지수(GII) 2019’에서 스웨덴은 스위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한국은 11위를 차지했다. 2017년 기준 스웨덴 정부·민간의 연구개발(R&D) 투자비는 151억달러(약 18조원)로 한국(78조원)에 크게 못 미친다. 한국의 R&D 투자비 규모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에 이어 세계 5위다.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R&D 투자비 비율은 세계 1위다. 스웨덴에 비해 자본 투입 대비 성과가 크게 미흡하다는 뜻이다. 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뜻하는 유니콘 기업도 스웨덴이 9곳으로 한국(8곳)보다 많다.

중소기업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우수한 기초과학 역량을 앞세운 산·학·연의 활발한 협력이 스웨덴의 성공 비결이라고 분석했다. 지방대학과 기업, 연구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혁신 주체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토대로 혁신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다는 뜻이다.

스웨덴 대기업들도 기초과학 투자 및 스타트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발렌베리가문이다. 발렌베리가문은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유럽 최대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 항공·방위산업체 사브 등을 소유하고 있다. 스웨덴 GDP의 3분의 1을 책임진다. 발렌베리가문은 기초과학 분야에만 매년 수천억원가량을 투자한다. 스웨덴 국적의 기초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 대부분이 발렌베리가문의 지원으로 연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말뫼(스웨덴)=강경민 한국경제신문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