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들이 한국을 떠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의 국내 투자는 다섯 분기 연속 줄어든 반면 해외 투자는 두 분기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높은 인건비와 세금, 각종 규제 등 기업 활동을 가로막는 장벽을 피해 기업들의 ‘한국 탈출’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획재정부는 올 2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150억1000만달러로 지난 1분기 기록한 사상 최고치(141억1000만달러)를 또다시 경신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17억6000만달러(13.3%) 급증한 규모다. 2017년 12.6%, 2018년 11.6% 증가한 해외투자는 올 상반기 30.4% 늘어나 급증세가 뚜렷하다.

반면 국내 투자는 줄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총투자 금액은 올 2분기 149조6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0.4% 줄었다. 작년 2분기부터 다섯 분기 연속 마이너스다. 외국 기업이 한국에 투자한 금액을 뜻하는 외국인직접투자액도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45.2% 줄어든 56억1000만달러에 그쳤다. 그만큼 한국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투자처로서 매력을 잃고 있다는 얘기다.

기업들이 투자하는 돈이 국내에서 돌지 못하고 해외로 빠져나가는 건 ‘한국에선 기업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최저임금과 법인세율 인상, 주 52시간 근로제 등을 강행하고 공정거래, 산업안전, 화학물질 등 관련 규제를 쏟아내면서 경영비용을 감당할 수 없게 된 기업들이 해외로 탈출하고 있다는 얘기다. 기업들의 국내 투자를 가로막는 요인은 무엇인지, 기업들이 탈출하면 한국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등을 4, 5면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성수영 한국경제신문 경제부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