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만 무제한 논란에 KT, 5G 일일사용량 제한 삭제

KT가 `무늬만 무제한` 논란을 일으킨 5G 무제한 요금제의 데이터 일일사용량 제한 조항을 삭제했습니다.

KT는 오늘(9일)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의 FUP(Fair Use Policy, 공정사용정책)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약관 개정을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FUP 관련 조항에는 이틀 연속 하루 53GB를 초과 사용하는 경우 데이터 이용을 제한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5G의 경우, LTE와 다르게 고화질 VR 영상 1시간 데이터 소모량이 20~30GB에 달해 무늬만 무제한 요금제라는 비판이 있었습니다.

KT는 그간 `공공사용정책` 조항에 대해 "일반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규정으로 사업용 또는 상업용으로 데이터를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발생하는 통신 품질 저하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해왔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