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쇄빙LNG선 4척 합동 명명식…"러시아 야말프로젝트 후속 수주 기대"

-대우조선, 옥포서 쇄빙LNG선 동시 명명식

-북방경제 활로 찾는 북극항로 개척 견인

-최첨단기술 5조원 규모 세계 첫 쇄빙LNG선

-러 야말LNG 후속 ARCTIC LNG-2 수주 우위


대우조선해양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건조한 ‘쇄빙액화천연가스운반선(쇄빙LNG선)’ 4척에 대한 동시 명명식을 갖고 극지용 선박 건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또 한번 과시했습니다.

쇄빙LNG선에서의 연이은 성과와 기술 입증으로 러시아 야말 LNG 프로젝트 후속 프로젝트를 포함한 북극항로 활성화와 관련된 선박 추가 발주에서 수주 우위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28일 대우조선해양은 옥포조선소에서 발주처인 캐나다 티케이사의 케네스 비드 대표이사를 비롯해 중국 CLNG 합작사 첸핑 사장, 러시아 최대 민간 가스기업 노바텍사의 레브 페오도쉐프 부회장,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이성근 조선소장 등 야말 프로젝트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쇄빙LNG선 4척에 대한 동시 명명식을 가졌습니다.

이번에 명명식을 가진 쇄빙LNG선 4척은 러시아 북극탐험가인 ‘니콜라이 예브게노프’, 러시아 첫 북극항로 운항 쇄빙선 선장인 ‘블라디미르 보로닌’, 러시아 북극 탐험가인 ‘기요르기 우샤코프’, 북극 수심지도를 최초로 작성한 `야코프 가겔` 등 4명의 러시아 북극 탐험가와 학자 이름으로 명명해 의미를 더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척당 3억2천만 달러, 한화로 약 3,600억원에 달하는 쇄빙LNG선 15척(총 48억 달러/한화 5조원)을 모두 수주하며, 전 세계 조선소와 선주들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현재 10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했으며 이날 명명식을 가진 4척을 포함한 총 5척의 쇄빙LNG선이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막바지 건조 작업을 진행중입니다.

이 선박들은 길이 299m, 폭 50m로 172,600㎥로 이는 우리나라 전체가 이틀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의LNG를 싣고 최대 2.1m 두께의 얼음을 깨며 나갈 수 있는‘아크-7`급 쇄빙LNG선입니다.

얼음과 직접 맞닿은 선수와 선미 부분에는 일반 선박 강판보다 3배 가량 두꺼운 70mm 두께의 초고강도 특수강판을 사용했으며, 얼음을 깨고 추진하기에 가장 적합한 디자인이 선박의 앞부분인 선수와 뒷부분인 선미에 적용됐습니다.

또 매서운 기후의 극지방을 운항하기 때문에 영하 52도의 극한에서도 모든 장비가 안정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방한처리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전후 양방향 쇄빙 운항 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360도 회전이 가능한 ‘아지포드 추진기` 3기를 장착하는 등 상선분야 최초의 특수 추진시스템이 장착됐습니다.

지난 2017년 세계 최초 쇄빙LNG선 1호선 명명식은 러시아 현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당시 푸틴 대통령은 북극항로의 새로운 개척을 축하하고, 대우조선해양의 우수한 쇄빙LNG선 건조 기술력에 극찬을 보낸 바 있으며 지난해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대우조선해양을 방문해 건조 중인 쇄빙LNG선에 직접 승선하고 세계 최고의 조선 기술력에 확신과 자부심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양국 정상의 관심을 받은 쇄빙LNG선은 그 동안 수송제약으로 개발이 제한적이었던 북극 지역의 가스전 개발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북극항로를 본격적으로 활용하는 계기를 마련함에 따라 정부의 북방경제 정책과 한?러 경제협력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8년부터 북극해 자원개발이 활발해 질 것을 예상해 극지용 선박 연구개발과 투자를 선제적으로 진행해 왔으며, 쇄빙LNG선의 성공적인 건조로 대우조선해양의 LNG운반선 건조 기술력은 물론 극지용 선박 건조 시장에서도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전 세계에 과시한 바 있습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이번 쇄빙LNG선은 북극항로의 얼음을 깨고 아시아 및 북유럽 지역에 북극산 청정에너지를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운송할 것이다.”며“남은 5척의 선박도 세계 최고 기술력과 노하우를집중시켜 최상의 품질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야말 LNG 프로젝트 후속으로 ARCTIC LNG-2 개발 사업을 비롯해 북극항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어 신규 극지용 선박 발주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야말프로젝트는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반도에 매장된 약 1조2500㎥의천연가스전을 개발해 연간 1,650만톤의 LNG를 생산하는 사업으로 러시아 최대 가스회사인 노바텍, 프랑스 토탈, 중국 CNPC 등 세계 유수 자원개발 기업이 참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입니다.

야말 프로젝트의 연간 생산 예정량은 1천650만톤으로, 우리나라가 사할린-2 프로젝트에서 들여오는 연평균 LNG 도입량인 150만톤의 10배가 넘는 규모입니다.

천연가스 추정 매장량도 1조2500억㎥ 정도로, 이는 우리나라가 60년 가까이 사용할 수 있는 양입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미 야말프로젝트에서 15척의 쇄빙LNG선 전량을 수주한 경험과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우조선, 쇄빙LNG선 4척 합동 명명식…"러시아 야말프로젝트 후속 수주 기대"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