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혐의 서유열 전 KT 사장 구속...이석채·김성태 소환 초읽기

<사진 =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

`KT 부정채용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구속되면서 검찰 수사가 한층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검찰은 부정채용과 관련해 업무를 부적절하게 처리해 회사의 업무를 방해한 KT 내부 임직원은 물론, 채용을 청탁한 외부 인사들도 철저히 수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인력채용의 최종 결재권자였던 이석채 전 KT 회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에 대한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어제(27일)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김선일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서 전 사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히고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2년 KT 채용 과정에서 모두 9건의 부정채용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5건, 같은 해 별도로 진행된 KT홈고객부문 채용에서 4건 등입니다.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는데도 최종 합격한 김성태 의원의 딸도 그 중 한 명으로 꼽히는데 서 전 사장은 검찰이 파악한 9건 가운데 김 의원의 딸을 포함한 6건의 부정채용에 연루됐을 만큼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힙니다.

검찰은 앞서 2012년 KT 인재경영실장이던 전 전무 김 모씨도 지난 13일 구속한 상태입니다.

김씨는 서 전 사장의 지시를 받은 2건 등 채용 부정 5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서 전 사장과 김 전 전무 등 당시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KT 고위 관계자들의 구속영장을 법원이 모두 발부함에 따라, 공개채용 과정이 불법적으로 이뤄졌다는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석채 전 회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던 서 전 사장이 이 전 회장의 지시 내지는 승인 아래 유력 인사나 이해관계가 걸린 인사들의 청탁을 받고 특혜성 채용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KT의 인력채용과 업무 결재라인의 구조를 감안하면 이석채 전 회장도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전 회장에 대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해 조만간 소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서 전 사장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이 전 회장의 지시 여부 등에 대한 보강조사를 거쳐 이 전 회장의 조사 일정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