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이른바 ‘관제페이’란 비판을 받고 있는 ‘제로페이’.

정부의 기대와는 달리 잘 쓰이지 않는 이유는 뭘까요.

고영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점심시간 여의도에 있는 한 제로페이 가맹 음식점입니다.

식사를 마친 손님들이 어김없이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나갑니다.

이 음식점은 제로페이 출시 초기인 지난해 말 가맹점이 됐지만 지금까지 결제 건 수는 한 건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제로페이 가맹점주 A씨

"초창기에 신청했어요. (결제시도는) 한 분 계시는데요. 실질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들을 더 연구해줬으면 좋겠어요."

제로페이로 결제를 하는 과정에서 담당직원이 자리를 비우면 결제가 됐는지 조차 확인하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제로페이 가맹점 관계자 B씨

"손님이 결제를 잘못하게 되면 취소를 해야 되는데 담당자가 자리를 비우면 취소가 안 되는 거예요. 손님도 쓰기 불편하고 저희도 사용하기 불편해요."

이처럼 제로페이가 외면 받는 진짜 이유는 이용이 불편하다는 점 때문인데 정부는 엉뚱한 대책만 내놓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사실상 채크카드 기능을 하는 제로페이에 신용결제가 가능하도록 허용했고, 기획재정부는 제로페이와 경쟁관계인 신용카드의 연말정산 혜택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인터뷰> 김성훈 / 서울시 영등포구

"체크카드 비중을 높인다고 했다가 신용카드로 했다가 정책이 왔다 갔다 하는 게 반갑지 않아요. 정책이 어떻게 되든 간에 소비자들 위주. 국민 위주로 가야하는데."

<인터뷰> 이혜연 / 서울시 영등포구

"아무래도 신용카드가 편하기도 하고 혜택도 많기 때문에 굳이 그걸 줄이면서 제로페이를 권장해야 되는 지 의문입니다."

PoS기 연동과 사용법 교육 등 실질적인 서비스 개선 없이 시민들의 등만 떠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