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와 같고 중국보다 한 단계, 일본보다 두 단계 높아

국회의 대통령 탄핵안 가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가 있었음에도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현행 등급으로 유지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평가의견을 내고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로, 전망은 '안정적'으로 재확인했다.

'Aa2'는 무디스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또 다른 국제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사의 'AA' 등급과 같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사상 최고인 'Aa2'로 상향 조정하고서 1년 2개월째 현 등급을 유지했다.

한국의 무디스 등급은 프랑스와 같고 중국(Aa3)보다 한 단계, 일본(A1)보다 두 단계 높다.

이번 무디스의 평가는 지난해 12월 국회의 탄핵안 가결 이후 처음으로 나온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의 공식 평가의견이다.

기재부는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 등 대외 불확실성 요인에도 글로벌 신용평가 기관의 우리 경제 전반에 대한 평가가 여전히 양호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신용등급을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높은 수준의 경제 회복력, 적정 수준의 정부 부채, 튼튼한 제도, 매우 낮은 수준의 외부 취약성 등을 꼽았다.

그러나 급속한 고령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국가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구조개혁 추진, 높은 수준의 비금융공공기관 부채,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가계부채, 지정학적 위험 증대 등을 도전 요인으로 지목했다.

한편 한국은 S&P에서는 무디스의 'Aa2'와 같은 'AA' 등급을, 피치에서는 그보다 한 단계 낮은 'AA-' 등급을 받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