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동영상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심석희 동영상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화제의 실검으로 부상했다.서이라(화성시청)와 박세영(화성시청)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남자 500m에서 나란히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서이라는 21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40초842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중국의 강호 우다징(40초764)에 0.078초 차로 우승을 내주고 은메달을 차지했다.함께 출전한 박세영은 41초182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1,500m에서 우승한 박세영은 내심 2관왕을 노렸지만 아쉽게 실패했다.서이라와 박세영은 예선부터 나란히 조 1위를 차지하며 가볍게 8강에 올랐다.공교롭게도 8강에서 같은 조에 나란히 편성된 서이라와 박세영은 북한의 김광철을 비롯해 한 수 아래 전력인 싱가포르의 루카스 은준지에와 홍콩의 시드니 추를 모두 따돌리고 1, 2위로 준결승에 나섰다.나란히 준결승도 각가 2위로 통과한 서이라와 박세영은 결승에서 우다징, 한톈유(이상 중구)와 맞붙었다.하지만 중국의 단거리 우다징의 스피드는 빨랐다. 서이라는 레이스 내내 우다징을 따라잡으려고 애를 썼지만, 간발의 차로 우승을 내줬다.한톈유와 막판까지 3위 경쟁을 펼친 박세영은 결승선 앞에서 날들이밀기로 동메달을 확보했다.여자부 500m에서는 결승에 진출한 `주장` 심석희(한국체대)가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중국의 판커신과 마지막 바퀴를 지난 뒤 서로 엉키는 과정에서 실격판정을 받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이 때문에 장이쩌가 43초911의 기록으로 우승했고, 4위로 통과한 일본의 이토 아유코(44초236)가 어부지리로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결승진출에 실패했던 최민정(성남시청)은 파이널B에서 1위를 차지했고, 결승전에서 3위가 정해지지 않으면서 동메달로 한 단계 승격되는 행운을 얻었다.최봉석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결혼, 배우커플 뺨치는 웨딩화보…`선남선녀`ㆍ"국민건강보험 2019년부터 적자로 돌아선다" 전망ㆍ‘안녕하세요’ 꽃사슴 그녀, 시도때도 없이 때리는 ‘폭력여친’…공분ㆍ`암살위험 1순위` 태영호, 공식활동 잠정 중단ㆍ`JTBC 뉴스룸` 안희정 "선한 의지? 선악 따지자는 말 아니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