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온시스템이 중국에 신규 엔지니어링 센터를 열고 완성차 회사 지원 역량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새 엔지니어링 센터는 대지면적 3,612㎡ 지상 3층 규모로 중국 상하이 쑹장에 위치한다. 글로벌 연구를 지원하는 세계 14개 센터 중 하나로 자체 설계 검증, 제품 검증 및 제조 공정 테스트가 가능한 설비를 갖췄다. 소음, 진동, 잡음(NVH) 제어, 에어컨 시스템 성능·내구성 향상, 전기차용 열 관리 시스템 제품에 대한 주요 시험을 진행하게 된다. 이 회사는 새 센터가 현지 고객사와 중국 내 거점을 둔 글로벌 기업에게 시스템 평가, 응용 엔지니어링 기술을 제공하는 협력 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온시스템 홍광택 연구개발본부장은 "신에너지차(New Energy Vehicles)에 적용 가능한 제품군을 선점함에 따라 중국 시장의 수요를 대응하기 위한 역량을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온시스템은 한국, 독일, 체코, 미국에 글로벌 연구 센터를 세우고 신기술 개발, 핵심 제품 개발, 신기술 글로벌 표준화에 주력하고 있다.

한온시스템, 중국 상하이에 엔지니어링 센터 개관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르노삼성차, 협력업체와 상생의 길 걷겠다
▶ 스파이런트, 현대차 이더넷 테스트 솔루션 공급자로 선정
▶ 토요타, 새로운 플랫폼으로 탄소 규제 대응 나서
▶ 美 워즈오토가 선정한 세계 10대 엔진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