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 해설위원 데뷔에 부정적인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팬들은 "최희섭 `스읍` 소리 듣기 싫다" "최희섭 연습 많이 하고 나왔으면 좋겠다" "강정호 보고 싶은데 도저히 답답해서 채널 돌린다" "쓰읍 못 고치면 해설 절대 안 되겠다" "최희섭 쓰읍 신경 쓰여서 들을 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최희섭은 오늘(20일) 오전 8시 MBC스포츠플러스에서 단독 중계한 애틀랜타 vs 피츠버그 메이저리그 경기 해설위원으로 데뷔했다.최희섭은 “한국인 타자 중 KBO리그와 메이저리그를 모두 경험한 타자 출신"이라며 "후배들이 활약하고 있는 메이저리그를 MBC스포츠플러스와 함께 시청자들에 전달하고 싶었다”고 밝혔다.정보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정우성 이정재 “우리는 CEO”...여성 스타들 계약 봇물?ㆍ이세돌 프로기사회 탈퇴 진짜 속사정...수입의 15%까지 공제?ㆍ日 아동 성학대 게임 ‘실비 키우기’ 충격...女 아이가 노예?ㆍ이집트 여객기 실종 ‘공포’...테러 가능성 농후, 또 IS 소행?ㆍ사찰서 40대 女신도와 성관계에 동영상까지…60대 ‘주지’ 덜미ⓒ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