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남성' 쏠림 현상 지속…대졸신입 평균연봉 3천817만원

주요 대기업 중 절반 이상이 올해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아직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경련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209개 기업 중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한 기업이 109개(52.2%)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작년만큼 뽑겠다'는 기업은 57개(27.2%), '작년보다 더 뽑겠다' 19개(9.1%), '작년보다 덜 뽑겠다' 22개(10.5%)였으며 '한 명도 안 뽑겠다'는 기업은 2개(1.0%)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채용 규모 결정에 영향을 주는 중요 요인(중복응답)에 대해서는 '적정 조직 인원(T/O)'(48.0%), '국내외 업종경기 상황'(22.1%), '인건비 총액'(19.3%), ‘정부시책 호응'(9.3%)이라고 답했다.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중복응답)로는 'T/O가 없어서'(29.9%), '회사 내부 상황으로 신규채용 여력 감소'(26.8%), '국내외 경기상황 악화 예상'(23.6%), '정년연장으로 인한 퇴직인원 감소에 따른 정원 관리'(9.4%), '통상임금 증가 등 인건비 부담 증대'(7.1%) 등을 꼽았다.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인원 중 이공계 선발 비중은 평균 59.3%, 여성 선발 비중은 25.9%로 나타나 올해도 '이공계 남성' 쏠림 현상이 지속될 전망이다.

조사에 응한 209개 기업의 대졸 신입 평균 연봉은 3천817만원으로 조사됐다.

3천500만∼4천만원 미만인 기업이 34.9%, 4천만∼4천500만원 미만이 23.4%, 3천∼3천500만원 미만 기업이 23.0%로 나타났다.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기업은 57.4%, 도입 계획이 있는 곳은 22.5%였으며 임금피크제를 적용하는 연령은 평균 56.6세로 조사됐다.

또 올해부터 시행되는 60세 정년 의무화를 적용받게 되는 50대 장년 근로자들에 대해 '기존 업무 및 직책을 유지시킬 것'(52.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본인의 전문분야에서 전문/자문위원 등의 역할을 수행할 것'(22.5%), '후배들에게 보직을 넘기고 팀원으로 근무'(12.9%) 등 순이었다.

전경련 송원근 경제본부장은 "국내외 경기상황 악화로 아직도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기업이 절반이나 돼 상반기 대졸 취업난이 우려된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비스산업 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 법안 등의 경제활성화 법안이 19대 국회 임기 내에 통과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