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인 신형 투싼이 유럽에서 출시된 후 최다 판매 기록을 수립하며 현대차 유럽 판매의 일등공신이 되고 있다.21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유럽시장에서 본격 판매되기 시작한 신형 투싼은 지난달 총 1만1,708대가 판매돼 출시 이후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신형 투싼은 출시 첫달인 지난해 7월 2,309대로 시작해 판매가 크게 늘어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1만대를 넘어선 총 1만44대를 팔았으며 지난달 두 번째로 1만대 고지를 밟게 됐다.특히 현대차 1월 유럽 현지 판매가 3만1,983대로 6.6% 증가한 가운데 신형 투싼이 전체 판매량의 37%를 차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월간 기준으로 유럽에서 현대차 전체 판매 대비 투싼의 비중이 30%를 넘어선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지난해 유럽시장 판매 기록을 보면 신형 투싼에 이어 i10(5,656대), i20(5,129대), i30(4,273대) 등 `i시리즈` 3개 차종이 나란히 뒤를 이었다.현대차 체코 공장에서 생산되는 투싼은 2014년부터 2년 연속으로 현대차 유럽 판매 전 차종 중 최다 판매를 기록하는 등 유럽 공략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올해도 투싼은 `신차 효과`에 더해 최근 유럽의 SUV 판매 증가의 수혜를 입으며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신형 투싼은 지난 1월에는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2016 iF 디자인상` 본상을 받았고 지난해 10월에는 `유럽 신차 안전도 테스트(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개를 획득하며 디자인과 안전성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입증받았다.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투싼의 초반 판매 돌풍은 굉장히 이례적이다"며 "공급만 잘 받쳐준다면 올해 현대차 유럽 판매목표 달성을 이끌 핵심 차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온라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세계적 거장 움베르토 에코, 암 투병 중 별세…그는 누구인가?ㆍ`핑클` 이진, 품절녀됐다…멤버 중 옥주현만 결혼식 참석ㆍ`나혼자산다` 기안84 "공황장애 있다" 고백…대체 왜?ㆍ`프로듀스 101` 순위 공개에 자체 최고 시청률…1위 김세정ㆍ북한, 백령도 맞은편서 해안포 발사…주민 대피+어선 철수ⓒ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