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약 18만명 몰려
5만6천명은 자동이체 해지
계좌이동제 시행 첫날인 30일 2만3000명이 넘는 소비자가 거래계좌를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결제원은 자동이체 통합관리시스템(페이인포)을 통해 계좌이동제 서비스를 시작한 30일 오후 5시까지 페이인포 접속자가 18만3570명(중복접속 기준)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거래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바꾼 이는 2만3047명, 기존 자동이체 계좌를 해지한 이는 5만6701명이었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시간당 평균 2만6000여명이 접속했다”며 “오전 9시께 수만명이 동시 접속해 처리가 지연됐지만 오후 들어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결제원은 은행 간 변경내역 등은 과당경쟁 등을 우려해 공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계좌이동제는 주거래 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옮길 때 기존 계좌에 등록된 여러 자동이체 건을 신규 계좌로 한꺼번에 옮겨주는 시스템이다. 신한은행, 국민은행 등 16개 은행이 참여한다. 은행 영업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페이인포 사이트(www.payinfo.or.kr)에서 이체계좌 변경 및 해지를 할 수 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