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악수술, 안전을 고려한다면 어떤 수술방법이 적합할까?

[라이프팀] 최근 연예인들의 성형고백과 메이크 오버 프로그램 주인공의 드라마틱한 변화를 접하면서 양악수술을 고려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양악수술은 위턱과 아래턱을 바르게 교정함으로써 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도울 뿐 아니라 작은 얼굴을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다. 한 해 평균 5,000건 정도의 수술이 진행되고 있고 갈수록 대중화되는 추세다.

그러나 양악수술을 일반 성형수술과 같다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 양악수술은 기존 성형수술에 비해 준비가 많이 필요하고 수술과정도 복잡할 뿐 아니라 각종 혈관과 신경이 지나가는 얼굴뼈를 잘라내고 전신마취를 해야 하는 수술이기에 안전이 뒷받침돼야 한다.

실질적으로 양악수술이 이루어지는 턱뼈를 둘러싼 주변은 많은 신경과 혈관이 위치하고 있어 출혈의 위험성이 크다. 또한 얼굴에는 목의 좌우측면에서 뇌로 향하는 얼굴동맥과 얼굴정맥, 위턱 바로 뒤편의 상악동맥, 아래턱 하단부 속을 통과하는 신경 등이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건드리지 않고 수술을 마쳐야 부작용 없이 성공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양악수술로 인한 부작용에는 안면 감각 마비 증상이나 신경 손상으로 인한 통증, 입술이 틀어지는 현상 등이 있다. 한국소비자원의 발표에 따르면 양악수술 피해상담이 2010년도 29건에서 2011년도에는 48건으로 2배 정도 증가했으며 관련 소송도 늘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양악수술의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환자별로 상태가 다르기에 충분한 상담과 예측시술을 통해 수술방향을 결정해야 하며 수술 전 턱의 모양, 크기, 치아배열 등을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3차원 CT 촬영이 가능한 병원을 택해야 한다.

아울러 본인에게 적합한 수술방법의 선택도 중요하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양악수술엔 투명양악수술, 무고정 악간고정수술 등이 있고 하악수술에는 SSRO와 IVRO가 대표적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 수직골절단술(IVRO) 양악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이는 수술시 아래턱뼈 뒷부분을 수직으로 절개한 다음에 고정하지 않는 방법으로 아래턱으로 들어오는 곳의 뒷부분을 수술하기 때문에 마비나 감각이상 등 신경손상이 발생하지 않는다.

수술시간은 기존의 방식보다 짧고 부기가 적은 편이며 기존의 시상분할골 절단술에 비해 출혈량도 1/4정도에 불과하다. 고정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수술 후 턱관절부위가 환자의 턱근육에 맞도록 자연스럽게 위치하여 관절에 무리가 없으며 회복기간도 빠른 편이다.

윤규식 원장(에버엠치과)은 “양악수술을 고려하고 있지만 안전에 대한 걱정으로 수술을 결정하지 못하는 경우 수직골절단술(IVRO)가 적합하다. 이는 주걱턱이 심하거나 악관절 장애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뿐 아니라 기존 양악수술의 부작용을 최소화했다. 엑스레이 및 CT사진상 수술부위의 고정판이 보이지 않고 수술 후 핀제거 수술이 필요 없다”고 전했다.

이어 윤 원장은 “최근에는 인터넷이나 TV 프로그램으로 양악수술 정보를 얻는 경우가 많은데 국내에는 아직 수직골 절단방식(IVRO) 양악수술을 시행하는 양악수술 전문병원이 많지 않아 자세한 정보는 해당 병원을 찾아 상담하는 것이 좋다. 본인에게 어떤 방식의 수술이 유리한지는 양악수술에 충분한 경험이 있는 의료진이 결정해야 하므로 환자의 골격 및 상태에 따라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는 전문병원을 찾아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사진출처: 영화 ‘커밍 홈’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냉장고를 부탁해’ 써니 “소맥 말면 한도끝도 없어”
▶ [포토] 씨스타 보라 '확 바뀐 헤어스타일로 섹시미 up'
▶ ‘너를 기억해’ 이천희, 반전 엘리트 완벽 변신 ‘강렬 첫 등장’
▶ [포토] 아이유 '사랑스러운 손인사' ('연평해전' VIP시사회)
▶ ‘위기탈출 넘버원’ 이국주 “곤약 식사법, 2주 만에 6kg 감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