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서원대학교 공식홈페이지)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서원대학교`가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오늘부터 일주일간 휴교한다.





지난 4일 방역당국의 통보를 받은 서원대는 긴급 대책 회의를 열었다. 그리고 오늘(5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비등교 자율학습`을 결정하고 비상 연락망을 통해 각 학과와 학생들에게 통보했다.





이렇게 결정을 내린 이유는 서원대 재학생 A 씨가 충남 천안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입원한 아버지를 돌보다 지난달 31일 병실에 출입한 메르스 격리 대상자 B 씨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당시 B씨는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고 2차 검사가 진행 중인 와중에 사실을 숨긴 채 병실에 출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현재 서원대 학생 A 씨는 지난 3일 메르스 감염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택 격리된 상태다.





서원대 측은 이번 비등교 자율학습 결정에 대해 "격리 대상자가 통제되지 않는 바람에 학교로선 불가항력적인 상황이 발생했다"라며 "현재 A 씨에게 선 고열, 심한 기침 등 특이 증상이 나타나진 않고 있지만 조속히 정밀검사를 받도록 조처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원대는 교내 기숙사 학생들을 귀가 조처하고 도서관 열람실도 잠정 휴관하기로 결정했으며 확진·격리 대상자 신고를 접수할 자체 신고센터(043-299-8119)를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수진기자 4294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민석 강예원 우결 합류, 예원과 19禁 공통점은 뭘까? `아찔`
ㆍ조정석 연인 거미, 19禁 섹시 카리스마 화보 보니 `아찔`
ㆍ수상한 꼬리밟힌 로또1등 38명! 지급된 "791억" 어쩌나..
ㆍ메르스 확산 지도 등장.. 환자 격리된 전국 14곳 병원 표시
ㆍ오민석 강예원 우결, 터질듯한 `D컵 비키니` 몸매에 男心폭발..오민석 `코피 조심`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