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지 않은 여자들’ (사진 =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캡쳐)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혜자, 악성글 제자 이미도 의심 `깜짝`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혜자가 이미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2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극본 김인영, 연출 유현기 한상우)에서 강순옥(김혜자)은 박은실(이미도)이 올린 악성글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이날 강순옥은 갑자기 예약 취소자가 늘어나자 이상하게 여겼고, 박은실이 “트렌디한 요리를 좋아하지 않냐”고 하자 “난 나만의 색깔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곧 장모란(장미희)에게서 악성글의 얘기를 듣게 됐다. 장모란은 “두 집 살림하던 남편이 아내를 데리고 들어왔다는 말도 있다. 부풀려졌다”며 “박 총무를 의심하시는 게 어떠냐”고 귀띔했다.



이에 강순옥은 박은실(이미도)에게 “오늘은 일찍 들어가라”고 말한 뒤 웃으며 “인터넷 글 때문에 예약 취소가 늘은 것 같다”고 했다. 강순옥의 말에 박은실은 움찔했고, 그는 “생각해둔 요리가 있으면 또 알려 달라”고 친절한 미소를 보였다.



한편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박창진 사무장 美서 500억 소송, 승무원 A씨도? 대한항공측 대응은?
ㆍ엑소 매니저, 팬 폭행사건으로 벌금형… 혐의 부인 왜?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베일 벗은 LG G4‥“1200만대 판매목표”
ㆍ`김한길-최명길` 조카 `권율` 수려한 외모 눈길...`권율`이 누구길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