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맘` 시청률, 동시간대 꼴찌…`오윤아, 김희선 또 배신`





`앵그리맘` 시청률이 흥미진진한 전개에도 불구하고 소폭 하락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방송된 MBC 드라마 `앵그리맘`은 전국기준 시청률 7.4%를 기록했다. 이는 22일 방송분이 기록한 7.6%의 시청률보다 0.2%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앵그리맘`에서는 조강자(조방울, 김희선)가 박노아(지현우) 등과 힘을 합쳐 강수찬(박근형), 홍 회장(박영규), 도정우(김태훈)를 단죄하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하지만 주애연(오윤아)의 배신으로 사학 재벌과 대선 후보 등, 아이들을 괴롭히는 탐욕과 비리 계층을 처단하려던 조강자의 계획에 위기가 생겨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12.4%의 시청률을, SBS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는 8.3%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사진=MBC 드라마 `앵그리맘`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mbc 임성한 작가 은퇴, 조카 백옥담 19禁 몸매 `황홀` 탕웨이-민아 저리가~
ㆍ박보람, 다이어트 후 아찔 `S라인 몸매` 노출‥"연예할래♥"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LG 워치 어베인` 출고가 39만원 24일 출시··세계 최초 와이파이 가능 탑재
ㆍ`끝까지 간다` 김연지, 과거 강유미 닮은꼴 눈길‥"헷갈리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