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의 순백색 유린기, 강균성 "유린 당했다" 극찬





이연복 셰프가 `고기 차이나` 요리로 고수의 솜씨를 뽐냈다.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4차원 대세남 강균성의 냉장고를 놓고 벌이는 셰프들의 치열한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식의 `맛 깡패` 정창욱 셰프와 42년 경력의 중식 고수 이연복 셰프의 세기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연복 셰프는 순백색 유린기와 엄청난 솜씨로 스튜디오의 셰프들을 감탄하게 했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자신의 비법을 술술 말하면서도 "뭐 어때"라고 말하며 고수의 여유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이연복 셰프는 유린기와 중국식 채끝살 볶음을 만들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연복의 유린기를 맛본 강균성은 황홀한 표정을 지으며 "진짜 대박이야"라며 "완전 유린당했어요. 이 유린기한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연복 셰프의 중화풍 고기 요리를 맛본 강균성은 "평소 굴소스는 질려서 잘 안먹는다"라며 "(강균성의) 어머니가 이런 맛을 낼 수 있다면 굴에서 살아도 좋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연복 셰프는 엄청난 요리를 만들어냈음에도 정창욱 셰프에 안타깝게 패했다. 이연복 셰프는 패배의 원인으로 "역시 두 가지는 무리수다"라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이 만든 `고기 차이나` 먹어보고 싶다"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역시 중식 요리계의 대가"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역시 셰프답게 요리를 정말 잘한다"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패배해서 아쉽다"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엄청난 요리를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했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여성 비하 발언 논란 `장동민` 공식사과, `명필름` 심재명 대표 일침 "반드시 퇴출"
ㆍ박진영 어머님이 누구니, 19禁 `제시vs이현지` 섹시 대결‥박진영 선택은?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박진영 어머님이 누구니, `음원 1위+유튜브 100만` 돌파 "대박! 싸이 저리가라~"
ㆍ`무한도전 식스맨` 유력후보 장동민, 여성 비하 발언 논란이어 음모론까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