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향 LPGA 미즈노 클래식, 5차 연장 끝 생애 첫 우승…상금은?

[라이프팀] 이미향이 LPGA 미즈노 클래식에서 5차 연장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11월9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의 긴데스 가시고지마 컨트리클럽(파 72, 6506야드)에서 이미향은 대회 마지막날 3라운드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LPGA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이날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을 써낸 이미향은 이일희와 고즈마 고토노와 동률을 이뤄 연장전에 돌입, 다섯 번 연장전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두 선수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18만 달러(약 1억 9000만원)를 거머쥐었다.

앞서 2012년 LPGA 투어에 데뷔한 이미향은 10월 레인우드 클래식 공동 6위가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

이미향 LPGA 미즈노 클래식 우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미향 LPGA 미즈노 클래식 우승, 대박이네” “이미향 LPGA 미즈노 클래식 우승, 우승상금 대박이네” “이미향 LPGA 미즈노 클래식 우승, 오랜만에 우승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연합뉴스TV 뉴스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9000만 년 전 거북 화석, 자원봉사자 발에 걸려 ‘발견’
▶ 콩코르디아호, 사고 2년 만에 마지막 실종자 주검 발견
▶ 세계 200대 부자, 집계 자산 ‘약 89조6000억 원’ 1위는?
▶ 서울빛초롱축제 개막, 청계천 광장 수놓은 등불 ‘휘황찬란’
▶ 서울광장 초대형 돼지 풍선, “러버덕 보고있나?”…압도적 사이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