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심경고백 "연예계 미련 없다, 내 딸을 위해서…"

[김보희 기자] '류시원 심경고백'

징역 8개월을 구형받은 배우 류시원이 이혼공판 직후 심경을 고백했다.

8월21일 류시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 아가, 아빤 너의 존재만으로도 힘이 되고 감사하고 행복하단다. 사랑해. 사랑해, 내 아가. 절대 놓지 않을게. 보고 싶어. 내 딸. 아빠 힘낼게"라는 글을 게재했다.

류시원은 20일 진행된 이혼공판에서 징역 8개월을 구형받았다.

이혼 공판 최후 변론에서 그는 “이제 연예계에 미련 없다. 앞으로 딸을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다 포기할 수 있다. 난 딸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지 할 것이다. 최소한 내가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딸에게 그런 아빠가 되고 싶지는 않다. 진심을 봐달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류시원의 다음 3차 이혼조정 공판은 9월12일 진행된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선미 몸무게 망언 “섹시 콘셉트 위해 47kg까지 찌워…”
▶ 양현석 "YG 신인그룹, 빅뱅 보급형이라면 실패한 것"
▶ 손현주 개념발언 "저조한 스코어? 모두 다 소중해"
▶ 김남길, 입원 아닌 치료…현재 자택에서 휴식 중
▶ [포토] 유인나, 어떤 상황에도 빛나는 미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