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감추기보다는 당당하게 성형사실을 밝히는 스타들이 많아지면서 이제 성형은 더 이상 숨길 일이 아니다.





과거 성형수술이라고 하면 단순히 쌍꺼풀 수술이나 코성형을 떠올렸지만, 지금은 그 종류나 기법이 매우 다양해져 페이스오프(Face-off)까지도 가능한 시대가 됐다.



최근 성형시술이 보편화 되면서 큰 비용이나 시간을 요하지 않는 ‘쁘띠성형’을 비롯해 얼굴의 골격 구조 자체를 아름답게 바꿔주는 안면윤곽 성형술에 이르기까지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하지만 성형이 점점 대중화 됨에따라 발생되는 부작용과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특히 안면윤곽 성형술과 같이 고도의 숙련된 기술을 요하는 시술은 더욱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안면윤곽은 일명 연예인 성형수술로 불리며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안면윤곽 수술은 전신마취 하에 안면의 뼈를 깎는 고도의 전문성을 요하는 수술임에도 불구하고 안면윤곽 수술을 받기 위해 성형외과를 찾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이는 매스컴에서 연일 보도되는 성형프로그램에서의 드라마틱한 변화를 접하는 여성들의 기대심리에 단순히 이윤의 목적으로 과대허위광고와 불필요한 시술까지 권하는 업체들의 무분별한 행태도 한 몫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외모도 경쟁력이 될 수밖에 없는 경쟁시대에 콤플렉스를 안고 사람들의 시선을 두려워하며 원만한 사회생활을 영위하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성형이 꼭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룩앤미성형외과 이승찬 원장은 “성형 상담을 하다 보면 케이블 성형프로그램처럼 얼굴 전체를 바꾸면 자신의 인생도 바뀔 것이라 기대하는 이들이 많다”며 “뚜렷한 이유나 추구하는 삶의 목적, 만들고자 하는 이미지에 대한 고민 없이 단순한 미용목적만으로 행해지는 성형은 결코 큰 만족감을 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원장은 “안면윤곽 분야에서 매년 많은 환자들의 성형을 집도하고 있지만 아직도 성형수술은 일반화의 원리를 적용할 수 없는 분야”라며 “고객의 입장에서 미용과 의학적인 관심과 연구를 게을리 하지 않는 전문의들의 노력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