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만 주태국대사, “태국 한국문화원...한-태 양국간 문화 외교의 중요한 축이 될 것”

[태국 방콕=윤소영 기자] 7월 4일 (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주태국 한국문화원 개원식에서 전재만 주태국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개원식에는 조현재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전재만 주태국대사, 손타야 꾼쁠롬(Sontaya Kunplome) 태국 문화부장관, 이준호 주태국 한국문화원장 등 한국과 태국의 정부 관계자와 문화예술계 주요 인사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재만 대사는 "최근 태국 물사업에 K-Water(한국 수자원공사)가 참여 함으로서 한태 양국간 경제교류 또한 더욱 확대 될 것"이며 “요즘과 같이 한국과 태국이 더욱 가까운 친구로 발전하고 있는 시점에서 한국문화원은 양국간 문화 외교의 중요한 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방콕 중심부인 스쿰빗에 위치한 문화원은 지상 3층 총 1,351m2 규모의 복합문화 공간이다. 주요시설로는 150석 소규모 공연장 ‘한마당,’ 상설전시를 위한 ‘전통 문화관,’ 강의실로 사용되는 ‘세종실’ 및 ‘훈민정음실,’ 귀빈 접견용 ‘사랑방,’ 한식 강좌를 위한 ‘요리강좌실’ 등이 갖춰졌으며 한국 문화 전반을 소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개원행사는 현판 제막식을 시작으로 태국 문화부의 예술종합학교 소속 공연단과 JYP 엔터테인먼트 소속의 K팝가수 백아연의 축하공연, 초대형 비빔밥 만들기, 한경닷컴 Wstar뉴스 ‘한류스타 보도사진전’ 등 다채로운 행사로 진행됐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고양이 샤워 다이어트, 풍성한 몸매는 어디에…‘앙상해’
▶ 3살 자폐 소녀의 그림, 260만원에 팔려…전시회도 준비중
▶ 대학생 여름방학 목표 1위, 2·3·4학년 공통 "취업준비"
▶ 7살이 상상한 의자, 꿈이 현실로? ‘금붕어가 담긴 어항’
▶ [포토] 한효주, 팬 덕분(?)에 소두 입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