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이 웅진홀딩스(1,490 +0.34%) 주식을 담보로 대출받은 사실이 뒤늦게 공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웅진홀딩스가 20일 오후 공시한 내용에 따르면 윤 회장은 2009년 5월부터 웅진홀딩스 주식을 담보로 금융권에 대출과 상환을 반복했다.

현재 윤 회장은 웅진홀딩스 주식 330만 주와 170만3천575주를 담보로 각각 한국증권금융과 대신증권에서 대출을 받은 상태다.

그러나 웅진홀딩스는 이 같은 내용을 3년여 동안 공시하지 않다가 이날 지연 공시했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은 상장법인의 주식을 5% 이상 대량 보유한 자의 주식 합계가 1% 이상 변동된 경우 변동된 날부터 5일 이내에 금융위원회와 거래소에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웅진홀딩스 관계자는 "담당 직원의 실수로 공시하지 않다가 최근 윤 회장의 지분을 정리하면서 뒤늦게 이 부분을 발견해 오늘 지연 공시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engi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