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오는 19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개최되는 LiMo 이사회에서 SK텔레콤, Vodafone(보다폰), Telefonica(텔레포니카), Verizon(버라이존), Orange(오렌지), NTT도코모 등 6개 이동통신 회원사의 LiMo 플랫폼 탑재 공용단말 출시를 제안할 계획입니다.

이는 지난 10월 기자간담회에서 정만원 사장이 천명한 단말OS 확보 노력의 일환으로, 구글의 안드로이드나 애플의 iOS에 비견될 수 있는 이동 통신사 중심의 모바일 플랫폼을 활성화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SKT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LiMo 이사회 소속 6개 이동통신 회원사들의 가입자는 수억명에 달해, 공용단말이 출시되면, 규모의 경제로 보다 저렴하면서도 좋은 사양의 단말 출시가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하성민 SK텔레콤 MNO사장은 "SK텔레콤은 이동통신 단말 OS부터 앱스토어, 범용 모바일 서비스까지 글로벌 이통사 협력을 통한 플랫폼 구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면서 "이제 국제 공조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만큼 향후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의태기자 wowm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