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부·항우硏 일문일답
19일 나로호 발사가 불발된 후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관계자들은 기자들과 브리핑을 가졌다. 브리핑에는 이상목 교과부 과학기술정책실장,이주진 항우연 원장,박정주 항우연 발사체계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나로호 발사가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한 데 대해 많은 성원을 보내주셨던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발사 중지 결정은 실패인가,연기인가.

"정확히 얘기해 연기다. 과거 '아리안호'는 세 차례 연기됐고 '엔데베호'는 여섯 차례 연기가 됐다. 기상문제,지상 장비의 이상 문제,연료 주입 과정에서 상단 압력이 떨어져서 중단된 경우다. "

▶7월 말부터 계속 연기됐는데 충분히 시간을 갖고 발사할 생각은 없는가.

"처음 하다 보니까 미숙한 점이 있었다. 꼼꼼히 점검하고 하나하나 다시 검토해 성공하도록 하겠다. "

▶추진제(연료)를 빼내면 다시 깨끗하게 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산술적으로 3일 이내에 발사가 불가능한 것 아닌가.

"연료를 넣은 상태에서 일단 발사 중지를 하게 되면 연료를 빼고 넣는 데 3일이 소요되는 것이 맞다. 러시아 측에서는 큰 문제로 생각하지 않아 문제점만 바로 해결하면 3일 이내에 발사할 수 있다고 얘기하고 있다. "

▶발사체를 다시 분해해 조립동으로 넣을 것인지.

"일단 발사가 중지돼 연료 배출작업을 했다. 문제의 사안에 따라 분해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 만약 발사체를 다시 이탈시켜 분해한다면 발사까지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데이터 분석은 오늘 수행할 것이다. 가능하면 오늘 원인 분석을 모두 마치려고 한다. "

▶언제쯤 재발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나. 국제해사기구 등에 통보하는 절차도 있는데 한참 연기될 가능성도 있는가.

"유동적이다. 3~4일이 될 수도 있다. 4일 이내에 발사된다면 국제해사기구에 통보된 날짜 이내다. 6일 여분을 두고 통보했기 때문에 발사가 가능하다면 추가적인 조치는 안해도 된다. "

▶러시아에서 지난 1월 발사체 하단이 들어왔다. 러시아에서 수행된 연소시험 외에는 다른 인증시험은 안한 것인가.

"기술적으로 자세한 내용은 좀더 구체적으로 원인을 파악한 이후 대답하겠다. "

▶발사 중지도 예상되는 시나리오였나.

"발사 중지를 포함해 발생할 수 있는 시나리오는 많다. 크게 7~8가지 시나리오를 검토했다. 당시 7분56초에서 발사가 자동으로 중지됐는데 첫 발사이기 때문에 연구원들도 어리둥절했다. 상황을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원인 분석을 철저히 해 (다음번에는) 꼭 성공하도록 하겠다. "

▶연료 재충전 과정에서 (비용) 손실은 얼마나 되나.

"저장고에 있는 것을 다시 활용해 손실은 별로 없다. "

▶어제 리허설 때 이런 문제가 나오지 않았나.

"리허설 때는 (이런 부분이) 포함되지 않았다. "

외나로도(고흥)=황경남 기자 knhw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