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재정지원이 오는 2013년 2조8천억원 수준으로 확대됩니다.

또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되는 5년만기 녹색 장기예금과 3년, 5년만기의 녹색채권도 발행되면서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가 보다 활발해질 전망입니다.

정부는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제4차 녹색성장위원회를 열고 '녹색투자촉진을 위한 자금유입 원활화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우선 녹색산업 발전단계별로 맞춤형 자금유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채널을 구축해 R&D, 상용화 단계에서는 관련 재정지원을 올해 2조원에서 2013년 2조8천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3천억원 규모의 연구개발과 사업화 지원 매칭펀드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녹색 중소기업에 대한 안정적 자금공급을 위해 올해 600억원 수준의 모태펀드 출자를 대폭 확대하고 2013년까지 1조1천억원 규모의 전용펀드도 만듭니다.

이와함께 은행이 5년만기 녹색장기예금이나 3년 또는 5년만기의 녹색채권을 발행하면 이자소득을 비과세하기로 했습니다.

성숙단계에서는 2011년까지 탄소배출권 거래소를 설립, 시범거래를 실시하고 올해 10월까지 개도국 탄소배출권 시장에 투자하는 1천억원 규모의 탄소펀드도 설립할 예정입니다.

노대래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이 방안이 시행 초기인 만큼 업계, 금융계, 학계 등의 의견을 계속 들어 관련 시책을 계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