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이 빠르게 오르거나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급증하는 지역에 한해 대출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을 일률적으로 규제하면 미분양이 많은 지방이나 서민이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주택가격이 불안하고 대출 수요가 몰리는 지역에 대해 대출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금융당국은 우선 주택담보대출이 몰리는 지역에 대해서는 투기지역 지정 여부에 관계없이 은행들이 자산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대출 취급액을 제한하도록 지도하고

창구지도만으로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면 부동산 불안 지역에 대한 직접 규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투기지역 해제 이후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일부 지역이 주택담보대출 규제 적용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다만 금융당국은 서민의 피해를 막기위해, 생계비 마련 목적의 주택담보대출은 규제 강화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한정연기자 jyh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