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말디 사장 "2-5년뒤 새경차 출시, 세계 시장 10% 목표"
"임기중 첫 목표는 현대차 이어 업계 2위 되는것"


GM대우가 지난해 GM의 소형차 개발본부로 지정된데 이어 GM의 경차 플랫폼(아키텍쳐)개발을 전담할 개발본부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GM대우는 앞으로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R&D)을 통해 아시아와 유럽 등에서 인기가 있는 경차의 새로운 플랫폼을 개발, GM의 전세계 생산.판매 네트워크에 적용할 방침이다.

마이클 그리말디(Michael A. Grimaldi) GM대우 신임 사장은 11일 회사 출범 4주년을 맞아 부평공장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그리말디 사장은 이번 개발본부 지정에 따라 GM대우의 글로벌 경차 개발팀이 전세계 시장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새로운 경차의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며, 현재 개발작업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경차 개발프로그램에 따라 개발되는 경차는 향후 2-5년 뒤에 한국은 물론 전세계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전세계 경차 수요 400만대 가운데 40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GM은 GM대우의 마티즈와 유럽시장에서 판매되는 다목적 경차 아길라 등 2개 차종으로 전세계 경차 수요의 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그는 "경차 개발본부 지정으로 GM대우의 주력이 경차가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GM대우가 책임을 지고 경차 개발을 한다는 것"이라며 "현재의 다양한 라인업을 유지하며 경쟁력을 살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 같은 맥락에서 GM대우는 올해말 토스카 디젤모델, 내년초 라세티 디젤모델, 내년 하반기 2인승 스포츠카 G2X로드스터 등을 출시하는 동시에 스테이츠맨을 대체할 대형차 개발 등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이영국 생산부문 사장은 "호주 홀덴사와 함께 스테이츠맨 후속이 될 대형차를 개발중에 있으며, 현재 테스트가 이뤄지고 있다"며 "또한 마티즈의 경우에는 1ℓ엔진을 포함해 여러 엔진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리말디 사장은 "올 한해 150만대 판매목표를 달성하는데 이어 내년에는 판매량 180만대 수준으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임기중 첫번째 목표는 한국 시장에서 단계적으로 점유율을 높여나감으로써 현대자동차에 이어 업계 2위로 성장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각종 혁신 프로그램으로 판매량을 늘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말디 사장은 GM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사장으로 승진한 닉 라일리 사장의 후임으로 지난 8월 부임했다.

(부평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