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자사에 대한 비판과 지적을 받아들여 경영에 반영하기 위해 만들기로 한 '삼성을 지켜보는 모임(삼지모)'의 구성이 거의 완료됐다고 이학수 삼성 전략기획실장(부회장)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13일 삼성자원봉사센터 발대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오늘 발대식 행사에 참석한 외빈 가운데도 삼지모에 참여할 분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삼성자원봉사센터 발대식에는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와 박원순 변호사, 최열 환경운동연합 고문, 손병두 서강대 총장 등 사회복지업무와 관련이 있는 인사들이 외빈으로 초청됐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헌납키로 한 8천억원의 사용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와 협의체를 가동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부 쪽에서 요청이 있을 경우 우리가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지만 8천억원의 용처 등을 논의하는 데 참여할 생각은 없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왕훈 기자 cwhy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