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이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신용카드 현금서비스를 받고 있는 고객 40여만명을 '잠재 불량고객'으로 분류, 현금서비스 한도를 대폭 줄이거나 아예 거래를 단절시켰다.

또 주로 카드 빚을 갚기 위해 이용되는 카드론 대출을 전면 중단키로 했다.

국민은행은 이같은 내용의 신용카드 연체관리 비상대책을 마련, 28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잠재 불량고객으로 분류된 40여만명 가운데 현재 연체중인 15만명에 대해선 서비스 한도를 50%에서 최대 1백%까지 축소했다.

현금서비스 한도가 1백% 줄면 사용결제 한도도 자동으로 줄어 사실상 카드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

국민은행은 나머지 25만명에 대해서도 신용위험이 높다고 보고 한도를 10∼20% 낮췄다.

국민은행은 또 카드부실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29일부터 '카드론'을 전면 중단키로 했다.

신규 모집 고객도 공무원, 상장회사 간부, 국영기업체.정부투자기관 근무자, 변호사, 의사, 연구원 등 12개 직군으로 제한했다.

특히 카드대출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자영업자를 포함한 5개 직군에 대해서는 재산이나 소득증빙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신용카드를 발급하지 않을 방침이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